컬렉션

고샤 루브친스키X버버리 2018 FW, 너드룩의 패션 얼리어댑터 버전
2018. 01.23(화) 18:35
버버리X고샤 루비친스키 2018 FW 컬렉션
버버리X고샤 루비친스키 2018 FW 컬렉션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지난 14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의 옐친 센터 박물관에서 진행된 고샤 루브친스키의 18 FW 컬렉션에서 버버리가 함께한 두 번째 컬래버레이션이 공개됐다.

이번에 제시된 디자인은 한국에서는 모범생 패션 혹은 범생이룩, 해외에서는 너드룩으로 일컬어지는 아이템들을 버버리 식의 진지함과 고샤 루브친시키의 위트로 스타일리시하게 재해석해 패피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18 SS에 이어 두 번째로 공개된 고샤 루브친스키와 버버리의 두 번째 협업 라인은 버버리의 아이코닉 아우터와 체크 패턴을 적용한 스카프와 슈즈가 추가됐다. 이외에도 허니, 네이비 컬러의 개버딘 트렌치코트와 오버사이즈 울 더플코트 셔츠, 귀 덮개가 달린 모자까지 총 13개 아이템이 런웨이에 올랐다.

크리스토퍼 베일리는 “고샤는 누구보다 ‘현재’에 대한 감수성이 뛰어난 디자이너일 뿐만 아니라 사진, 캐스팅, 패션쇼 등 다양한 부분에서 두각을 드러내는 아티스트이다. 우리는 그와 함께 할 수 있는 더 많은 것들이 있다고 느꼈다”라며 특별한 경험에 대한 감흥을 전했다.

고샤 루브친스키 역시 “크리스토퍼 베일리와의 공동 작업은 서로에 대해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기회였다. 버버리는 소련 붕괴 후 러시아에 진출한 최초의 서양 브랜드 중 하나다. 쇼가 열리는 박물관에서는 보리스 옐친이 버버리 스카프를 두르고 있는 사진도 발견할 수 있다. 18 SS 시즌의 첫 협업에 이어진 이번 컬렉션은 이런 의미를 부여해 한 단계 더 발전시키고 싶었다”라며 버버리가 국가적으로나 개인적으로 남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음을 전했다.

이번에 공개된 버버리와 고샤 루브친스키의 두 번째 컬래버레이션은 오는 7월에 전 세계 일부 매장에서 전개된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버버리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키워드 : 버버리 고샤 루브친스키 | 버버리 컬렉션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트렌치코트 딜레마
어깨 슬쩍 오프숄더
천차만별 남자슈트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데님 핫 트렌드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