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TV먹방] 백종원 표 설 음식 간단 레시피, 갈비찜·잡채·만두·떡국
2018. 02.14(수) 15:00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백종원 표 명절 음식 레시피로 가족이 모두 모여 간단하게 설 음식을 준비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만능 소스로 뚝딱, 갈비찜

첫 번째 음식은 갈비찜이다. 우선 갈비찜용 갈비를 물에 헹궈 뼛가루와 불순물을 제거한다. 그 다음 핏물을 제거하는 과정에서는 갈비가 다 잠길 만큼 물을 넣고 반나절에서 한나절 정도 물에 담가놓아야 한다.

갈비를 물에 담가놓은 뒤 고기용 만능 소스를 만든다. 만능 소스에는 진간장 두 컵, 설탕 한 컵, 맛술 한 컵, 물 두 컵, 간 마늘 반 컵, 생강 평평하게 숟가락에 얹어서 한 숟갈, 파 한 컵이 필요하다. 재료를 모두 섞은 뒤 참기름 1/3컵을 추가하면 만능 소스가 완성된다.

핏물을 제거한 갈비를 냄비에 넣고 갈비가 살짝 덜 잠길 정도로 만능 소스를 붓는다. 갈비찜은 최소 한 시간 이상 끓여야 하기 때문에 물을 함께 부어줘야 국물이 졸지 않는다.

백종원은 “자신이 없는 사람은 옆에서 지켜보면서 물을 조금씩 부어도 좋다”고 조언했다.

고기가 익으면 무를 넣고 익힌 뒤, 당근, 새송이 버섯, 표고버섯을 넣고 당근이 익을 때까지 끓인다. 이 다음 청양고추, 꽈리고추, 홍고추, 양파, 대파를 넣고 살짝 더 끓이면 완성이다. 이 때 대파와 양파의 숨이 죽지 않도록 하는 게 먹기 좋아 보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만능간장으로 만드는 간단 잡채

두 번째 명절음식은 잡채다. 우선 잡채를 만들기 전 만능간장을 만들어야 한다. 만능간장은 간 돼지고기 600g, 간장 종이컵으로 6컵, 설탕 1컵을 넣고 끓이면 완성이다.

그 다음 당근, 양파, 설탕, 간마늘, 식용유, 참기름, 버섯, 파 당면을 준비한다.

팬에 식용유를 두른 뒤 파를 넣어 풍미를 더한다. 그 위로 표고버섯, 목이버섯, 당근을 넣고 후춧가루를 2번 털어서 넣은 뒤 양파가 숨이 너무 죽지 않을 정도로 익을 때까지 볶는다.

야채를 덜어내고 빈 팬에 남은 파를 다 넣고 참기름을 넣은 뒤 간마늘, 설탕, 만능간장을 넣는다. 팬에 부은 소스 속 설탕이 녹아 진득해질 때까지 기다린 뒤 그 위에 당면을 넣고 익힌다. 그 위로 볶아놓은 채소를 넣고 불을 끈 상태에서 살짝 볶아 참기름과 깨로 마무리하면 잡채 완성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만두소 간단하게 만들기

설날 대표 음식 중 하나인 만두를 만들기 위해서는 만두소가 필요하다.

갈아 놓은 돼지고기를 종이컵에 눌러 담아 한 컵을 준비한다. 잘게 썬 대파도 한 컵 넣는다. 이 때 파의 흰 부분을 쓰면 만두 맛이 더욱 좋아진다.

여기에 설탕 반 큰 술, 생강 1/4큰 술, 진간장 세 큰 술을 넣는다. 굴 소스가 있다면 굴 소스 한 큰 술을 넣고, 없을 때는 진간장 두 큰 술을 추가한다. 그리고 식용유를 두 큰 술 넣는다. 식용유는 만두를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마지막으로 물을 반 컵 준비해 만두소에 물을 넣은 뒤 한 방향으로 저어준다. 이 때 한 방향으로 저어야 부어놓은 물이 만두소에 흡수돼 겉돌지 않기 때문에 한 도구, 한 방향으로 젓는 것이 중요하다. 만두소가 물을 머금으면 만두소도 완성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설 대표 음식 떡국

떡국을 만들 때는 떡을 한 번 씻어서 건져낸다. 1인분 기준 떡 양은 밥공기 한 그릇에 담길 정도의 양이다.

떡국에 넣을 불고기 거리 고기를 준비한 뒤 식용유, 참기름을 한 큰 술 씩 넣고 핏기가 사라질 때까지 고기를 볶아준다. 다 볶은 소고기에 물 1공기와 국간장 2큰 술을 넣고 졸인다. 이 때 소고기에 밑간이 돼 떡국의 풍미를 살린다.

여기에 떡을 넣은 밥공기 개수에 두 그릇을 더한 물을 넣고 끓인다. 끓는 육수에 준비한 떡을 넣고 간마늘 한 큰 술을 추가한다.

마지막으로 마무리 간을 소금이나 간장이 아닌 액젓으로 한다. 액젓 두 큰 술을 넣고 국을 끓이면 비린 맛은 날아가고 감칠맛이 더해진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tvN, KBS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센치한 블라우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보고 싶잖아 "그거"
설렘 가득한 웨딩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