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심석희, 여자 쇼트트랙 계주 결승 금메달 따고 눈물의 소감 “계주 경기까지 힘든 부분 많았다”
2018. 02.20(화) 21:18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김다운 기자] 여자 쇼트트랙 계주 경기에서 금메달을 딴 심석희가 눈물의 소감을 전했다.

20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전이 진행된 가운데 심석희 최민정 김아랑 이유빈 김예진 등 5명으로 이뤄진 대한민국 팀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김아랑은 “제가 누누이 소치 때 다 같이 시상식에 올랐을 때 기분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했었는데 그 바람대로 이루어져서 너무 좋다”며 “동생들 모두 다치지 않고 좋은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만족스럽다”고 금메달을 딴 소감을 전했다.

심석희는 “계주 경기를 하기까지 많이 힘든 부분이 있었고 또 우리 어린 친구들이 많이 고생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많이 배우려고 하고 또 그만큼 노력했기 때문에 얻은 결과라고 생각하고 유빈이 예진이가 너무 많이 고생했고 너무 기쁘다”며 “1500m 경기가 끝나고 제가 좋은 성적을 냈을 때보다 더 많은 분들이 힘을 주셨다. 그런 부분이 저한테는 더 경기 이외에 느낀 부분이 많았고 그만큼 많이 응원해주셨기 때문에 다 같이 좋은 성적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최신기사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천차만별 남자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알듯 모를 듯 커플룩
보고 싶잖아 "그거"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