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회

정봉주vs민국파·변호사 박훈, 성추행 의혹 둘러싼 갑론을박 '심화'
2018. 03.13(화) 16:47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정봉주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점점 더 심화되고 있다.

지난 7일 한 매체는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현직 기자의 말을 빌려 정봉주 성추행 의혹을 보도했다.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앞두고 터진 성추행 의혹에 정봉주는 서울시장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연기했다. 이후 정봉주는 피해자가 성추행이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호텔에 간 적이 없다며 알리바이를 공개했고,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매체가 여러차례 초반 보도를 수정했다고 지적하며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지난 12일 성추행 의혹을 처음 보도했던 프레시안이 사건 당시 정봉주의 측근이었던 '민국파'라는 인물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민국파는 해당 인터뷰에서 정봉주가 사건 당일 호텔을 찾은 적이 있다고 주장하며 앞서 정봉주의 해명을 반박하고 나섰다.

이와 함께 변호사 박훈이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던 피해자를 무료 변론하겠다고 나섰고, 민국파의 주장에 동의를 표하며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봉주는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봉주는 자신의 피해를 주장한 기자와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말하며 자신의 무죄를 다시 한 번 주장했다.

정봉주와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 그리고 민국파, 박훈 변호사가 가세한 진실 공방의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YTN 화면 캡처, 박훈 SNS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최신기사

이슈포토

보고 싶잖아 "그거"
데님 핫 트렌드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센치한 블라우스
천차만별 남자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