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사자' 박해진 "나무 기부 이유? 조카들 생각하는 마음에서 비롯" [시크포토]
2018. 04.17(화) 13:25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안예랑 기자] 배우 박해진이 나무 기부 활동을 펼친 이유를 밝혔다.

박해진은 17일 공개된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의 화보에서 최근 중국에 나무 2만 그루를 기부한 것에 대해 "나무를 기부한 건 조카들을 보면서 '얘들이 커서 더 탁한 공기를 맡으며 살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해서 비롯된 것이었다"고 말했다.

박해진은 나무 기부 외에도 소방관 처우 개선을 위한 재능 기부 등 다채로운 기부 활동에 꾸준히 참여했다. 박해진은 "기부를 할 때 가장 우선순위에 두는 분들은 노인과 아이들, 그리고 사회 빈곤층이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해진은 올해 방영 예정인 드라마 '사자'에서 1인 4역에 도전해 촬영 중에 있다. 이에 대해 "처음에는 '한 인물만 연기하기에도 버거운데 이렇게 어려운 걸 굳이 해야 하나?'라는 생각에 피하고 싶었다. 그러나 한 작품 안에서 몸에 잘 맞는 옷도 입어보고 잘 맞지 않는 옷도 입어보는 경험도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작품의 흥행과 배우 자신의 만족도 중에서 박해진은 '흥행'을 택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저는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살고, 상업 작품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면서 "작품이 잘 안되면 어떤 제작사는 문을 닫아야 하고, 누군가는 손해를 본다. 최소한 그런 상황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런 마음으로 작품에 임한다"며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과 소신을 밝혔다.

박해진이 출연하는 사전제작 드라마 '사자'는 어머니의 죽음을 파헤치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들을 만나면서 더 큰 음모에 휘말리는 내용을 담은 미스터리 휴먼 드라마다. SBS '별에서 온 그대' 장태유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나나, 곽시양, 박근형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올해 최고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안예랑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코스모폴리탄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설렘 가득한 웨딩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데님 핫 트렌드
트렌치코트 딜레마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어깨 슬쩍 오프숄더
2016 셔츠전성시대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