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23rd BIFF 레드카펫] 최수영 홀터넥 VS 김다미 ‘원숄더’, 파티룩 어깨 노출법 가이드
2018. 10.07(일) 16:05
김다미 최수영
김다미 최수영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5일 ‘제27회 부일영화상’ 레드카펫에서 배우들이 연말 파티룩을 위한 바람직한 노출법 가이드를 제안했다.

최수영은 비비드 블루 드레스를, 김다미는 화이트 팬츠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컬러보다 더 눈길을 끈 것은 양 어깨가 드러난 최수영의 홀터넥에 소매가 연결된 디자인과 김다미의 한쪽 어깨만 드러난 팬츠 드레스의 원숄더다.

시상식에 선 배우가 아닌 파티 참석을 위한 드레스 선택에서 이들의 어깨 노출법은 노출이지만 시선이 불편하지 않아 특별한 기념일 혹은 데이트룩에 참고해도 주의의 기분 좋은 시선을 받을 수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로맨스 위 브로맨스
트렌치코트 딜레마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센치한 블라우스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천차만별 남자슈트
설렘 가득한 웨딩
스웨터 vs 스웨트셔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