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박잎선, 이혼 후 송종국 향한 심경 변화 ‘분노→미움→용서’
2018. 10.11(목) 21:36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배우 박잎선이 두 자녀의 근황 공개과 함께 심경의 변화를 알렸다.

11일 박잎선은 자신의 SNS에 두 자녀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 나 혼자 너희들을 돌본 시간...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난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녀는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깐.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그냥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라며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잎선은 송종국과 이혼 후 그의 행동을 질타하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과거 송종국이 한 여성과 연인 관계라는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에 박잎선은 두 사람을 향해 “우리 지아 지욱이 아프게 한 만큼 너에게 돌려줄게”라고 돌직구를 던지기도 했다.

또 아들 사진과 함께 “#가족 #책임감 #어른이라면 #짜증 나고 질리면 #물건 바꾸듯이 #쉽게 버리고 바꿈 #가족 버리는 남자 #매력 없음”이라는 해시태그로 송종국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박잎선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데님 핫 트렌드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어깨 슬쩍 오프숄더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보고 싶잖아 "그거"
설렘 가득한 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