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예능 SCENE] 홍석천, 부모와 함께 털어낸 18년 전 커밍아웃 비화 (엄마 나 왔어)
2018. 10.11(목) 21:46
시크뉴스 포토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11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 홍석천이 부모님과 함께 과거 비화를 공개했다.

이날 홍석천은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 18년 전에 커밍아웃하고 4년 정도 힘들었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홍석천의 어머니는 “엄마는 그저 네가 그렇게 힘든 걸 몰랐다. 우리 아들은 똑똑하고 잘나서 연예인이 되어서 잘 나가는 줄로만 믿었지. 힘들어하는 걸 몰랐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커밍아웃하고 엄마가 우리 집에서 일주일인가 있었다. 처음으로 엄마가 나랑 일주일을 살았다”면서 “내가 이상한 생각을 할까봐 그랬던 것 같다.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밥 밖에 없다고 해줬을 때 짠했다”고 털어놨다.

홍석천 아버지 역시 “나는 공항 가서 너를 납치했다. 기자들이 깔려 있길래 얼른 가서 데리고 왔다. 변호사도 너 몰래 만났는데, 기사가 나와서 안 된다고 하더라. 보도를 번복시키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석천 어머니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내가 낳고 키웠으니까 어디 부족한 게 없는 걸 알잖나. 아들로 태어났고 아들로 컸고 근데 그럴 리가 있나. 믿어지지 않았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트렌치코트 딜레마
천차만별 남자슈트
로맨스 위 브로맨스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어깨 슬쩍 오프숄더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