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영철의 동네한바퀴’ 서울식추탕, 시어머니→손녀로 이어진 87년史
2019. 04.20(토) 19:10
시크뉴스 포토
[더셀럽 전예슬 기자] ‘김영철의 동네한바퀴’ 스물두 번째 여정이 시작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KBS1 ‘김영철의 동네한바퀴’에서는 ‘눈부시다 광화문 - 서울 사직동, 예직동’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임금의 큰 덕이 온 나라를 비춘다’는 의미의 광화문(光化門). 세종로 중앙에 조성된 광화문 광장은 가족 단위의 시민들, 외국인들이 찾는 명소가 됐다. 하지만 광화문 광장이 교통 섬처럼 놓여있어서 흐려진 광장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된다. 서울의 관광 1번지이자 오랜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광화문 일대를 따라 배우 김영철은 힘찬 발걸음을 옮긴다.

광화문을 중심으로 서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길 하나만 건너면 등장하는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골목’으로 지정된 ‘600년 골목’이 김영철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굽이굽이 들어가는 재미가 있는 골목, 아홉 번 굽은 길을 꺾어 들어가야 만날 수 있는 동네다. 고즈넉한 한옥으로 이루어진 골목에서 느껴지는 따스함은 마을 구석구석을 들여다보게 만든다. 예스러움이 가득한 낮은 담장과 한옥집들 사이를 거닐다 만난 정겨운 동네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100년의 세월이 무색할 만큼 깨끗한 한옥에서 어르신의 정성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막걸리 화덕빵’, 2평 남짓한 좁은 한옥 부엌에서 가게를 시작하게 된 사장님의 이야기도 궁금하다. 왁자지껄 웃음소리를 따라 들어가 막다른 골목에서 마주친 유쾌한 모습. 바로 대문 앞마당에 모여 볼펜을 조립하고 있는 어르신들이다. 어르신들과 함께 볼펜 만들기에 돌입한 초보 조립사 김영철, 온정 가득한 600년 마을을 만나본다.

인왕산 아래 한양 도성 성곽길을 따라 걷다 보니 쉼터 같은 곳이 펼쳐진다. 드라마 ‘태조왕건’에서 궁예 역을 맡았던 김영철이 왕의 놀이터 ‘황학정’에서 실력 발휘를 할 수 있을까. 이곳에서 30년 동안 전통 방법을 고수하여 화살을 만드는 장인을 만나 옛 왕들이 쏘던 활과 화살을 둘러본다.

조선시대 광화문 앞 육조거리에서 서민들이 고관대작들의 말을 피해 생겨난 골목 ‘피맛골’로 이동해 보는 김영철. 현재 대부분의 노포들은 재개발로 빌딩 숲으로 자리를 옮기고 남은 집들 역시 재개발 지역으로 논의되면서 언제 없어져도 이상하지 않을 곳이 됐다. 조선시대 때부터 서민들의 아지트로 자리 잡아 온 곳,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오늘의 피맛골을 걸어본다.

노릇노릇 한 냄새에 김영철의 시선이 머문 곳은 아직 재개발 손길이 닿지 않은 60년 된 고갈비집. 보통 고갈비하면 고등어구이를 뜻하지만 더 담백하고 고소한 이면수구이를 맛볼 수 있다. 싸고 푸짐했던 이면수구이와 막걸리는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던 8,90년대 대학생들과 동네 사람들의 회포를 풀기에 안성맞춤이었다. 가난하고 배고팠던 시절 고단한 인생을 녹여주는 사장님의 인심에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이갈비와 막걸리 한 잔에 하루의 피로를 풀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었던 그 시절 추억이 담긴 음식을 만나본다.

‘피맛골’ 따라 걷다 보니 이색적인 골목 하나를 발견했다. 1960년대에 형성된 예지동 시계 골목은 한때 국내 최고의 예물 상가이자 시계 기술자들의 사관학교로 이름을 날린 곳이다. 하지만 1980년대 말 호황기를 끝으로 지금에 이르렀다. 아버지 적부터 100년간 대를 이어온 시계 장인과 45년 지기 아우가 함께하는 시계 공방. 600년 역사의 종로 골목에서 발견한 시간은 어떤 의미로 흘러 갈까.

서민들의 체력을 보충하기 위한 보양식 중 하나인 추어탕. 김영철의 발길이 닿은 곳은 서울의 대표 노포이자 87년의 역사를 가진 서울식 추탕(추어탕) 집이다. 87년의 시간 동안 가게를 운영했다는 것은 단지 음식을 팔아온 것 이상으로 대한민국의 현대사를 함께한 가게라는 의미일 터. 서울식 추탕집의 시작은 193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전쟁 통에 북으로 올라간 사람들마저 그 맛을 잊지 못했던 곳. 시어머니에게서 며느리로 그리고 손녀에게로 3대째 이어져 왔다. 3대가 함께한 87년의 시간이 담긴 진한 국물을 맛보러 간다.

‘김영철의 동네한바퀴’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2016 셔츠전성시대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
설렘 가득한 웨딩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보고 싶잖아 "그거"
데님 핫 트렌드
트렌치코트 딜레마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