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패션 신스틸러]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키스룩 화이트’, 판타지 코드
2019. 06.07(금) 18:07
KBS2 ‘단, 하나의 사랑’
KBS2 ‘단, 하나의 사랑’
[더셀럽 한숙인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이 판타지 로맨스라는 극 콘셉트에 걸맞게 발레리나 이연서와 천사 김단의 서로를 향한 순수한 감정을 화이트로 설정해 몰입도를 높였다.

KBS2 수목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이연서(신혜선)과 김단(김명수)은 22일 첫 회의 닿을 듯 말 듯한 아슬아슬한 상황과 30일 방송된 8회 첫 키스에서 모두 화이트로 드레스코드를 맞췄다.

신혜선은 앞을 보지 못하는 첫 회에서는 프릴 장식의 화이트 윈드브레이커를, 30회에서는 프릴 장식의 언밸런스 라펠 화이트 재킷을 입어 늘 날을 세우는 차가움과 그 속에 감춰진 상처 받기 쉬운 여린 속내의 이중적 속내를 화이트로 표현했다. 이와 함께 타인의 시선에 날을 세울 수밖에 없는 안타까운 모습과 함께 단과의 순수한 사랑의 감정 역시 화이트에 담아 판타지 로맨스에 걸맞은 이미지를 연출했다.

김명수 역시 천사라는 설정에 맞게 옷에 항상 화이트가 포함돼있다. 이연서와 처음 만난 공원 벤치에서는 천사 유니폼이라고 할 수 있는 화이트 포멀룩을, 첫 키스에서는 라이트 그레이 체크 재킷 안에 화이트 후드 티셔츠를 입은 캐주얼룩으로 순수한 단의 마음을 표현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인물 개개인은 물론 배경까지 마치 한편의 동화처럼 이미지가 장면장면으로 이어진다. 특히 이연서와 김단의 의상은 물론 발레복으로도 등장하는 화이트는 한 치의 오점도 허용하지 않은 형광 빛이 도는 색감을 극의 판타지 수위를 높였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KBS2 ‘단, 하나의 사랑’]
기사제보 news@chicnews.co.kr

이슈포토

보고 싶잖아 "그거"
"바람의 여신" 바람과 함께하는 스타…
스웨터 vs 스웨트셔츠
데님 핫 트렌드
팬츠슈트 vs 스커트슈트
어깨 슬쩍 오프숄더
알듯 모를 듯 커플룩
원피스 로망 혹은 원망